언론보도

[한국NGO신문] '나눔을 나눠요' 프로보노 만남의 날 개최

작성자
세스넷
작성일
2015-11-16 14:06
조회
531

[한국NGO신문]


'나눔을 나눠요'...프로보노 만남의 날 개최


2015-11-15 이서현 기자


 


▷기사 원문 보기(클릭)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사)사회적기업지원네트워크(세스넷)가 주관하는 ‘프로보노 만남의 날’이 지난 11일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됐다.


연말을 맞아 고용노동부와 SK, 한화 B&B의 후원으로 해외 전문가 초빙 특별 트레이닝 세션과 네트워킹 파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프로보노 활성화를 위한 축제의 장을 펼쳤다.


프로보노(Pro Bono)는 자신의 재능, 기술, 지식을 활용해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나 조직을 지원하는 봉사활동이다. 라틴어 ‘프로보노 퍼블리코(Pro Bono Publico, for the public good 공익을 위하여)’의 약어로, 처음에는 변호사들이 사회적 약자를 위해 무상 제공하는 법률서비스를 가리켰으나 교육·경영·노무·세무·전문기술 등으로 점차 분야가 확대되었다. 자신의 재능과 지식을 활용한다는 점에서 재능봉사의 한 형태이나, 직업(職業)을 통해 쌓인 전문적 기술과 지식을 활용해 사회적기업이나 공익단체를 돕는다는 점에서 구분된다.


우리나라는 2007년부터 사회적기업 경영 지원을 위해 프로보노 활동이 본격화되었으며 빠르게 확대되는 추세이다. 세스넷 부설 프로보노허브와 파트너 기관의 활동에 따르면, 작년 한 해만 전국적으로 1천 2백여 건이 넘는 프로보노 봉사활동이 일어났으며 987개의 사회적기업 또는 공익기관이 운영 상의 문제를 해결했다.


실제로 발달장애 청소년의 직업재활을 돕는 한 사회적기업은 광고대행사와 대기업에서 15년 간 브랜드컨설팅과 광고기획을 담당한 프로보노의 도움으로 기관 아이덴티티를 재정립하고 제품을 새로 네이밍했다. 경력단절 여성들의 일자리를 만들고 놀이교육을 전파하는 또 다른 사회적기업은 2010년부터 지금까지 프로보노가 사업 운영 코칭, 사업 목표 설정, 전략 수립, 사업 평가를 돕고 있다. ‘사외 경영 자문단’이자 사회적기업의 ‘러닝메이트’인 셈이다.


이날 행사에는 미(美) 전역에서 시행하는 기업 임직원 프로보노 캠페인 ‘빌리언 플러스 체인지(Billion+Change)’의 총괄책임자 조지아 질레트(Georgia Gillette)와 세계적인 프로보노 운영기관인 ‘탭룻재단(Taproot foundation)’의 샌프란시스코 지부 최고책임자 조엘 바쉐브킨(Joel Bashevkin)이 강연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미국을 넘어 전세계 프로보노 운동을 주도하는 탭룻재단은 지난 15년간 1만 명 이상의 전문가와 3천여 개 비영리단체를 연결, 150만 시간의 프로보노 활동으로 1억 4천만달러(약 1600억원)에 달하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미국의 기업 프로보노 확산에 일대 전기를 마련한 빌리언 플러스 체인지(Billion+Change)는 단연 관심을 모았다. 2009년부터 향후 3년간 10억 달러가치의 재능봉사를 하자는 서약에서 시작한 이 캠페인은 현재 50억 달러 가치의 프로보노 운동으로 확대 되었다. 지금까지 5천여 개가 넘는 기업의 임직원 재능기부와 프로보노 활동을 이끌어 내며 가장 성공적인 프로보노 캠페인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특별 트레이닝 세션에서는 사회적기업, 프로보노, 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프로보노 서비스 개발을 위한 단계별 이론 강의와 그룹 실습이 마련됐다. 프로보노 봉사의 활용과 참여를 희망하는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 기업 및 중간지원조직 등에서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 사례, 활동 설계 가이드, 프로젝트 관리 방법 등 현장에서 쓸 수 있는 정보를 상세히 풀어냈다. 그룹 토론과 질의응답이 꼬리를 물며 열띤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후 열린 프로보노 네트워킹 파티에는 프로보노, 사회적기업, 자원봉사계, 프로보노 후원 기관과 기업 등 프로보노 활동을 만드는 기관과 기업, 봉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올해 활동을 돌아보고 그에 따른 사회적 가치와 성과를 기념하며 올해의 프로보노 시상, 축하 영상 상영, 공연예술 사회적기업의 문화공연, 자유로운 네트워킹을 마련됐다.


올해의 프로보노에는 △기업·단체: LG디스플레이 프로보노 봉사단,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한국갈등해결센터, 전경련 중소기업경영자문봉사단 △개인: 서민정 프로보노(SK 플래닛), 황의홍 프로보노(미디어 마실), 이명재 프로보노(평등 노무 법인)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후략)